【서울=뉴시스】 = 30일 CJ인재원에서 ‘핑크박스 나눔 캠페인’에 참여한 올리브영 임직원들과 호주 제모브랜드 ‘네즈’ 경영진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앞 줄 가운데 왼쪽부터 나탈리 이즈미엘 네즈 브랜드 매니저, 선보경 올리브영 브랜드사업부 상무, 정현재 서울시립청소녀건강센터 ‘나는 봄’ 사무국장, 수 이즈미엘 네즈 대표.

 

【서울=뉴시스】류난영 기자 = 올리브영은 ‘핑크박스 캠페인’ 2주년을 맞아 여성용품이 담긴 에코백인 ‘핑크박스’ 800개를 제작해 서울시립청소녀건강센터에 전달했다고 31일 밝혔다.

올리브영의 ‘핑크박스 캠페인’은 임직원이 만든 DIY 면생리대 및 일회용 위생용품과 각종 여성용품을 에코백에 넣은 ‘핑크박스’를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에게 지원하는 나눔 활동이다.

올리브영은 일명 ‘깔창생리대’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지난 2016년부터 핑크박스 캠페인을 펼치며 여성 청소년들의 건강한 아름다움 지키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현재까지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 2000여명에게 핑크박스를 지원했다.올해는 특별히 캠페인 2주년을 맞아 임직원뿐 아니라 글로벌 협력사인 호주의 유명 제모 브랜드 ‘네즈’ 대표와 브랜드 매니저도 방한해 나눔의 의미를 더했다.

핑크박스 캠페인 취지에 공감한 네즈의 수 이즈미엘 대표와 나탈리 이즈미엘 브랜드 매니저는 이날 올리브영 임직원들과 함께 핑크박스에 넣을 DIY 면 생리대를 만들고, 네즈의 인기 제품인 ‘바디 왁스스트립’도 후원했다.

수 이즈미엘 네즈 대표는 “세계 각지에서 사업을 하면서 늘 어려운 처지에 놓인 여성들을 위해 사회공헌 활동에 힘써왔는데 한국에서 올리브영이 진행하고 있는 핑크박스 캠페인의 취지를 듣고 필요성을 공감해 이번 기회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선보경 CJ올리브네트웍스 브랜드사업부 상무는 “핑크박스 캠페인은 단순 위생용품 기부를 넘어서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면 생리대를 만들고 에코백 구성에 동참하고 있다”며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들이 건강하고 아름다운 젊음을 누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적극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ou@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