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후 ‘청소녀 성·건강 열린토론회’ 열려…전문가들 “사회적 안전망 확충 위해 정책 입안자들의 인식변화 필요”

 

[아시아경제 문제원 수습기자] ‘청소녀(女)’들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정작 이들에 대한 성교육과 복지 정책은 턱없이 부족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6일 오후 서울시청 8층 간담회장에서 여성, 청소년, 보건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청소녀 성·건강 열린토론회’가 진행됐다.

토론회에는 ▲박은자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보건의료정책연구센터장 ▲정진주 사회건강연구소장 ▲전희경 살림의료복지사회협동조합 이사를 비롯한 9명의 전문가가 참석해 10대 여성을 위한 건강 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13~20세 미만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는 279.8% 늘어났다. 또 청소년건강행태조사 결과 건강과 외모 등으로 인한 10대 여성의 스트레스 인지율은 지난해 4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성과 건강 문제로 고통 받는 청소녀가 늘고 있지만 한국의 대비책은 매우 부족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성교육 전담교사와 시설의 부족 등 청소녀를 대상으로 한 교육과 정책이 여전히 후진국 수준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다.

전희경 이사는 “10대를 미성숙하고 보호의 대상으로 보는 훈육적 관점은 좋은 정책방향으로 연결되기 어렵다”며 “10대 여성의 ‘판단력’과 ‘변화 가능성’에 대해 정책입안자 및 실행자들의 관점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백재희 서울시립청소녀건강센터 ‘나는봄’ 센터장은 “만난 아이들 중 생리통을 당연한 거라고 여기거나 라면만 먹으며 건강에 소홀한 아이도 있었다”며 “여성으로서 돌봄을 받는 것이 건강에 대한 권리임을 인식할 수 있도록 세심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사각지대에 놓인 청소녀들의 성·건강권을 위한 사회적 안전망이 확충되기 위해서는 정책 입안자들의 인식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윤정 청소년상담복지센터장은 “학교 밖 청소녀들이 건강검진을 지원받기 위해서는 스스로 그만둔 학교로 가서 자퇴 증명서를 받아야 한다”며 “정책입안자 분들은 좋은 정보로 정책을 만들지만 학교 밖 아이들의 건강이 정말로 고민 된다면 이런 식으로는 안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 센터장은 “서울시 정책 중 주민들의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에 희망이 있다”며 “이를 비롯한 시가 추진하는 여러 사업을 이용해 어떻게 아이들을 통합적으로 지원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성장기인 10대 청소녀들을 대상으로 생리대 지원과 ‘소녀들의 주치의’, ‘사춘기 클리닉’ 등의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예산 5억원을 투입해 ‘소녀돌봄약국’이나 ‘가출청소년쉼터’ 등 850곳에 생리대를 비치한다.

문제원 수습기자 nest2639@asiae.co.kr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6061620570019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