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자분들의 방문을 기다리는 동안 차트를 살펴보고 있는 권미정 치과 선생님과 나는봄 강주연 선생님.